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학원 끝나고 신영이가 백화점에서 기다리겠다고 해서 삼성동 현대백화점에서 점심식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우리의 목적지는 막내삼촌이 소개시켜준 SMOKEY SALOON. 햄버거를 잘한다고 해서 고고싱!

삼성역점은 카페테리아용 분점이라서 메뉴가 베스트셀러 위주로 판매를 한다. 그래서 조리장에게 추천을 받아서 나는 '앰뷸런스'

신영이는 '빅 아일랜더'를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는 신영이가 시킨 빅아일랜더.

여기는 비교안해야 안할 수 없는 크라제 버거와 비교를 하겠다. 일단 맛은 크라제보다 전반적으로 맛있다.

빅아일랜더는 양배추 샐러드를 패티위에 올리고 베이컨과 파인애플을 곁들여 먹는 햄버거다.

신영이는 이 조합에 대해서 매우 만족하였으며 결국 우리 둘은 '대화 없는 식사'를 진행했다.

대화 없는 식사란: 음식에 심취해서 음식먹느라 대화를 안나누고 먹는 식사다.

아무튼 감자도 크라제 싸구려 냉동감자튀김 보다 훨씬더 좋았고 신영이는 특히나 빵을 버터에 살짝 구워서 햄버거를 만들어

바삭한 느낌의 크런치 있는 맛이 좋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는 내가 시킨 앰뷸런스, 거의 왠만한 햄버거에 들어갈 재료는 다 들어간 느낌. 계란, 치즈,해시브라운, 두터운 패티,베이컨 등 뭐 많이 들어갔다. 안들어간건 양상추 ㅡ.,ㅡ;;;

햄버거가 너무 커서 먹기 매우 불편했지만 맛있으니까 괜찮아!

맛은 좋았지만 아쉬운게 있었다면 육즙이 너무 많아서 아래빵이 녹아드는게 너무 아쉬웠다.

반정도 먹었을때는 더이상 빵을 잡을데가 없어서 비빔밥처럼 햄버거를 먹었다.

앰뷸런스라는 이름이 둘중 하나일듯 싶다. 햄버거가 너무 커서 먹다보면 형체를 잃어가는데 그래서 앰뷸런스가 필요해서 앰뷸런스이거나

이거만 먹으면 심장마비및 고혈압으로 바로 앰뷸런스 불러야 할것 같아서 앰뷸런스 인듯 싶다.(채소가 없어.ㅡ,.ㅡ;)

아무튼 가끔와서 먹기엔 정말 맛이 있었다.

내가 만약 추가해서 수정한다면, 패티를 살짝 종이 타울로 기름을 한번정도 빼주고 치즈를 빵아래 놔서 육즙이 빵에 흡수되지않도록

해줬다면 더욱더 훌륭한 맛이 나왔을듯 싶다.

 

총평점: 10점만점에 8.5 점

결론: 빠빠이 크라제 ..다음에는 스모키 살룬 다이너로 가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게 스모키에서 먹고 옆에 있는 마카롱 가게에 왔다.

우리 와이프가 너무 좋아하는 마카롱. 바삭한 겉과 부드러운 속을 가진 마카롱의 먹는 질감을 매우 즐긴다.

그래서 우리는 한박스를 샀다. 한박스에 14000원이라는 고가이지만 사실 국내에서 마카롱 가격이 다 이렇게 뻥튀기 되어있어서

그냥 구입. 그래도 포장은 아주 세련되게 잘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먹은 결과 평점 :10점만점 6점정도

이유: 너무 달았다. 너무 설탕 맛만 나서 마카롱 고유의 맛을 찾기가 힘들었다.

포장은 삼각기둥모양으로 되어있어 비쥬얼이 되었지만 맛으로는 약간 아쉬움이 있었다는 것이 흠.

사실 비슷한 모양의 toblerone이 더 먹고 싶었다는게 나의 생각.

아무튼 맛이 없는건 아니였지만 "우와 정말 맛난다"는 아니였으므로 6점을 부여함.

차라리 죽전신세계 달로와요에서 파는 마카롱과 이촌동점 르노뜨르의 마카롱이 더 맛있었음.

재구매의사: 없음.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