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라면이 땡겨서 라면을 집에서 끓여먹을까 말까 고민을 하다가

신영이가 라면먹을 바에 부대찌개를 먹겠다고 해서 부랴부랴 준비하고 우리의 강추 식당 중 하나인

서현역 스무디킹이 있는 건물 2층에 있는 최네부대찌개를 방문했다.

 

우리는 부대찌개 나름 매니아라서 의정부 '오뎅식당' 부터 외대앞에 '오뚜기 부대찌게' 들을 찾아갈 정도인데

여기는 가까우면서 상당히 맛있는 집이라서 부담없이 즐긴다. 단, 칼로리의 부담은 느낀다.

아무튼 먹는 거를 찾아먹는게 낙인 우리는 부대찌개를 먹기로 결심하면 그냥 양심가책없이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밑반찬이 동치미하고 김치만 나온다.

근데 동치미는 맛나고(너무 신맛나는 곳은 싫다)

시원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치는 그냥 식당에서 나오는 약간 익은 김치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라면제품류에는 안성맞춤의 김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기밥이 흑미로 나와서 너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항상 부대찌개 시킬때 하는 말이 있지만

'소세지 사리 추가 라면 추가요'

최네 부대찌개의 차별점을 찾는 다면 싸구려 스팸은 별로 없고(사실 그맛으로 먹을때도 있지만)

약간 힘줄이 있는 두꺼운 베이컨류의 햄이 들어가는데 약간 더 고급스럽다.

맛은 스팸에 비해 덜 짜서 우리는 개인적으로 선호를 한다. 리츠 칼튼쪽에 있는 송탄 부대찌개보다는 덜 맵지만

씹는맛이 골고루 있어서(두부씹는 맛의  스팸 형식의 햄, 부드러운 소세지,그리고 쫄깃한 힘줄 햄)

우리는 후루룩짭짭 맛나게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게먹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또하나의 차별화는 바로 라면을 다 먹은 뒤에 말아준다. 이유는 끝까지 가야 진정 육수가 되고

국물을 마시고 싶은 만큼 먹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사실 라면을 처음 넣으면 라면먹느라 정신이 없는데 나중 졸여서 국물이 없을때는 사실 속상할 때가 있어

여기 방식을 아주 선호한다.

 

 

아무튼 너무나 맛있게 먹었다. 라면을 먹는 장면도 찍고 싶었지만 먹다보니......

애니웨이 여기는 맛도 좋고 서비스도 좋다.

마지막에는 야쿠르트 하나를 후식으로 ㅋㅋ

 

강추하오니 분당에서 먹거리 없을때는 스무디킹 건물2층으로 가시오.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