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ralist

분류없음 2012.11.09 13:26

I am a generalist. I have the ability to acquire mid level skills in a very short period of time. What I do not have is the ability to master those skills. But what I do have is to see many areas, Areas where most people have no interest in. This tendency gives me skills to see multi dimensional common factors. So I am what you would say a poet, a person who will make theories, break the status quo, navigate new roads that exist in our life.

I aspire. I dream. I visualize things that do not exist.

There is not fire without the spark. and there is no fire without decent long burning wood. Although the wood has much more to give to preserve the fire. It does not exist without the spark. I am the spark, the flair, the lightning bolt that disappears in a glimpse.

No one remembers the spark in front of the fire. But please do remember that bolt does make a difference. It teaches the wood that it can burn and give people heat and that wood is the new source of energy. Before that all that the wood knows what to do is grow leaves.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나는 늘 좋은 소리를 갈망했다. 고등학교때는 CD를 광케이블로 MD로 연결하여 듣고, 씨디를 300장 가까이 수집할 정도로 음악을 사랑한다.

201211070952.jpg

요즘 MP3로 바뀌고 나서 늘 불만이었던 것은 애플이 음악시장을 Dumb down만 하고, 192kb가 마치 규격인듯 판매를 했던 것에 화가났었고, 오히려 사운드칩도 아이팟3세대 이후로 후진 칩을 쓰며,(Wolfson DAC--> Cirrus)아날로그보다는 디지털 소리를 내는 것에 불만족스웠다.

정말 사람들에게 음악의 본질을 잃게 하게 한 것이고 음악을 단순한 멜로디와 비트로 폄하 시켰다는 느낌을 받았다. 나는 우리 인간의 예술, 즉 음악, 미술, 영화,소설, 수필, 시, 행위예술들은 모두 우리 감정이 북받쳐 오를 때 그 감정을 참지 못하니, 예술을 카타르시스의 도구로 활용하여, 각자마다 주어진 표현 가능한 능력으로 표출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이때 작은 디테일들이 예술을 만드는 것이라 나는 굳건하게 믿고 있다. 즉 반고흐의 Starry night는 붓터치를 실제로 봤을 때 비로소 작가의 심정까지 이해될 수 있는데, 단순 색상과 그림만 본다면 그 작가 작품에 대한 감흥이 훨씬 반감 된다. 우리는 예술을 접할때 그 아티스트가 전달하고자 하는 것을 전달받으려 한다면, 적어도 그 작가가 정말 노력한 부분에 대한 부분이 전달 받을 수 있는 수준이어야 한다.

201211071004.jpg

집에 큰 모니터가 있다면 이런 실험을 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지금 내블로그에 있는 사진을 보고. 그다음에는 큰파일에 사진을 화면 꽉채워서 보는데 작은 그림은 솔직히 감동이 별로 없다. 보고 있더라도 무슨 느낌인지 그냥 몽환적이구나라는 느낌만 오는 반면, 고화질의 반고흐 Starrynight 를 다운 받아서,큰화면으로 본다면 실질적으로 뉴욕박물관에서 보는거랑 차이가 있겠지만 적어도 느낌이 오기 시작한다. 사실 붓터치 사이사이에 있는 작은 색깔 들이 뭔가 징그러운 느낌을 주기도 하고, 그 느낌이 이사람이 표현하고자하는 느낌일 수도 있고 보는이에 따라 틀릴 수 있겠지만 그 붓터치 사에 색상들이 보여야 한다.

나는 이것이 음악에도 반드시 적용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음악을 Flac로 듣는 것과 mp3 최근규격인 192kb 혹은 256으로 들을 때는 진짜 멜로디만 들린다. 그래서 감동이 없다. 크게 틀어놓으면 비트가 좋으니 비트에 따라 춤을 출수 있겠지만, 그외에는 멜로디 밖에 없다. 가수의 숨소리도 없고, chorus의 공간감도 없으며, 뒤에 악기에서 나는 고유의 소리도 없다. 그래서 늘 아이패드2소리가 아이팟셔플 1세대만도 못한 소리를 내는지 안타까워, 요즘 애플기기로 소리듣는 경우가 자동차로 파일을 연결해서 들을 경우와 컴퓨터에 Pc-Fi를 연결하여 듣는 방법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나의 욕구를 해소할 제품이 드디어 우리나라에서 나왔다.

바로 iriver사의 Turnover제품이 될만한 Astell & Kern AK100이라는 모델이다. 근데 이 제품의 출시와 더불어 고급 음악 컨텐츠 유통망도 같이 출시한다는 것이다. 좋은 하드웨어가 있어도 그것을 즐길 컨텐츠가 없으면 말짱 꽝이다. 애플이 원래 했어야 할일을 아이리버가 하고 있다. 애플은 사실 진작에 씨디시장을 없앨 때, 좋은 음질의 컨텐츠도 제공했어야 했다. 특히 잡스옹같이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이 대표라면 말이다. 어찌됐든 이러한 기기를 아이리버에서 아주 합리적인 가격(69만원)에 출시를 했다.


스크린샷 2012-11-07 오전 10.48.22.png <사진 출처:미스티러브 블로그>

보다 마음에 더 드는 것은 마케팅, 유통, 기기 모두신경을 쓴모습을 볼 수 있어서, 우리나라에서 흔치 않은 비즈 전략을 볼 수도 있었다.나는 아이리버가 성장하길 원하고, 이 제품이 도약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그 어떤 회사도 이러한 제품을 만들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고객들의 잠재된 음악 Needs를 깨우쳐 하려한 회사가 없다. 어찌 됏든 나는 이 제품이 출시되어 행복하고 곧 청음을 하러 갈 것이다. 성공 여부를 떠나 이러한 needs를 파악하고 전략을 세우고 Shipping까지한 아이리버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리고 음악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분들은 꼭 청음하고 구매를 해보는 것도 추천한다. 이러한 회사들이 커야 시장은 건강해집니다.  

Finally we can actually listen to some real music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As my journey as a transformational leader, I've seen the company go up and down. A key lesson has been learned throughout my experiences.

Leadership needs to be shown when needed.

If not and if you are an executive, you are not doing your job. At a point of ambiguity comes a time that leadership should be visualized and memorized in each person of your team.This is probably why a job as an executive looks easier than it actually is.

When our resources start to shrink and the future looks doomed any logical person will start calculating. This is what normal educated people do .

But I've come to a conclusion that sometimes logic just doesn't work. Logic needs a solid premise to be right but in radical moments premise will break and calculations will go wrong.

At times like these, someone who has only one goal and will change each move of the company's strategic movement to that one goal will win against odds.

So, if you are a leader of a group even a small group, when your ship crashes, don't hesitate to show leadership. Taking your time is important, but always keep in mind that late leadership is like this product in the video


Totally useless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K760 Logitech Solar Wireless keyboard review

최근 나의 애플 키보드 (블루투스)가 망가지면서 새로이 구입을 하게 된 키보드가 있었으니, 그이름은 바로 Logitech사의 K760 Solar wireless keyboard이다.


음 안이 매우 궁금해지는..

.

애플키보드랑 똑같이 생겼다. 단 밧데리를 3주마다 교체하고 충전을 할 필요없게 해준 솔라 부분이 상단부에 있다. 사실 이것만으로도 나는 이제품을 살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었는데, 알고 보니 멀티페어링이 된단다. 멀티페이링이 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기 쉽게 얘기하면 요 키보드로 노트북 타자도 되고, 핸드폰 타자도 되고, 기타 아이패드 기기등 타자기도 된다는 것이다.


다른 블루투스 키보드는 안되는지 물어보겠지만, 다른 제품은 다양한기기에 접속이 되지만 그때 그때 마다 페어링을 해줘야한다. 특히 컴퓨터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문자가 와서 문자에 대한 회신을 하려고 할때 페어링을 다시 할필요 없이 키 한번만 누르면 바로 핸드폰 키보드로 변신이 된다는 뜻. 위에 사진을 보면 f1, f2 f3키에 블루투스 마크가 보인다. 3가지의 기기를 등록 시킬 수 있는데, 나의 경우에는 1번은 노트북, 2번은 갤3,3번은 아이패드2로 지정되어있다.

이해를 돕기 위해서 나의 갤3 사진과 아이패드와 노트북 전환 동영상을 공유함.


<이렇게 놓고 메신저에 말이 뜨면 대답을 함>

그리고 동영상

타자감도 괜찮은 편이며, 타자시 소음도 그렇게 많지도 않고, 타자키가 약간 오목한 경향이 있어서 애플 키보드 쓰다가 이거 쓰면 약간 불편할 수 있는데, 2일지난 지금 어느 정도 적응이 되었다. 또한, 키보드 저항,즉 타이핑을 하기 위해 가해야 하는 손가락 힘이 애플키보드에 비해 강하다 이것은 기호에 따라 틀린데, 타자가 보통 많거나 빠른 사람들은 조금 싫을 수도 있다. 그외에는 별 5개의 대만족 제품이다. 충전한번 해놓으면 어둠속에서도 3개월 간다니까,밧데리를 교체하거나 불편하게 쓸일이 거의 없을 것 같다.

하지만 가격이 무려 11만원

결국에는 애플키보드를 사용하다가 (8만원짜리) 가장 큰 단점을 보완한 제품인 것 같다. 무선 키보드는 너무나 좋은데, 밧데리 교체를 너무 자주 요하니, 좀 귀찮은 건 사실이다.

가격은 좀 비싸지만 블루투스 장치가 있는 사람들은 고민할 만한 제품인 듯.

가성비:

디자인:

효용성:

한줄의견: 노트북을 쓰는 사람들은 돈을 아껴서라도 구매하길.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Kids.

분류없음 2012.09.27 12:03

I have realized that kids or children also take a very large proportion of defining who I am. Children mimic their parents, they reflect the side of me that I usually want to hide but can't be hidden. They also are a better part of me.

How I raise my children defines my qualities as an adult. People will look at a stubborn child and usually see the cause is the irresponsible parent. Well grown kids will have good parenting acknowledgement.

I know that in the modern world kids are not an essential and it is very difficult to raise kids in a rapidly changing world. But I guess that's life and life is tough. Maybe marriage is not required for all people and having children is an option to choose these days. But I believe it is one of life's natural way to put us on stage and see ourselves taking an unconditional responsibility and finally making a direction of who I want to be.

One of the limits of human beings is that they cannot fully relate to a situation unless they have some similar experiences. Which means the person cannot fathom the depth of the emotions and experiences that occur when raising a child. As most single children cannot understand what brotherhood means, most singles cannot comprehend what parenting is without experience

Try to remember the last time someone has gave you unconditional love. waits for you at home and welcomes you with excitement, follows your every move with admire, Is your number one fan. Writes down that you are their most inspiring person.


2012-07-28 18.25.39.jpg

Kids, they reflect you and make you want to be a better person. One of the most important things in personal development.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If a human being truly believes that tomorrow is going to be a lot better than today he will endure all obstacles he approaches. If he thinks that everything is already pretty decent and by some change my future will become worse than today he will become a politician.

If you are tired of politicians. you need to be more plausible and your thoughts should be more achievable. Simple logic but tremendously difficult job.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국심 왜 필요할까?  (0) 2014.03.01
Epiphany  (0) 2012.09.24
Apple? not anymore. Time to change systems.  (1) 2012.08.27
Definition of an adult  (1) 2012.06.05
Why can't some people learn?  (1) 2012.03.21
Brutal Truth? or being nice  (1) 2012.03.20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I've been a fan of Apple products since the mid 2000, I have 2 iPads, 1 iMac at home and a macbook pro for work. The hype for their keynotes and iPhoto apps was phenomenal for the past 5years. I used to own an iPhone 4 too. But something has changed since the death of Steve Jobs. I used Apple products for two major reasons. Although they were expensive, they had the best products in the market. They wired so many expensive components into a beautiful package which made me a fanboy for quite a while.

imgres.jpeg

I salute Apple for letting everyone know that electronics take an important part of our life and it DOES matter if they look better. But something has happened these days. I recently sold my iPhone4 to swap to a galaxy S3.

"The reason was product quality"

Although apple products look beautiful and work great they have very poor quality and poor service. If I buy a samsung product, the payment for the product would usually be the last transaction. But for apple you have to buy cases to cover the fragile phone, cables that should be included, Apple care for warranty, and a dock for the product.

During the past 5 years.

I've had to get my products fixed cuz,

1) The monitor screen for my iMac due to burn-in issues

2) dropped i phone3 glass broken

3) water went in iPhone3 phone died

4) my current macbook pro leeks electricity so i get a shock time to time

5) my current iMac also leeks electricity so sparks occur when i plug a usb.

6) Got a refurbished iPhone4 because of serious battery drain less than usage of 9 months.

7) Got a refurbished iPhone4 because the speaker was a bad component.

This is probably it. Not major but quite a few. But this wasted so much of my time and money.

During usage of my Samsung products I've had none. Samsung may have copied the iPhone in the beginning making a crappy iPhone like phone called the galaxy but now, I actually prefer samsung products(I never thought there would be a day that I said that)

,imgres-1.jpeg

It's probably because during the long law suit Samsung innovated made better phones through truly hard work. And they also had the guts to keep their high quality reliability in the product.During that time I have a hard time believing that Apple spent a lot of time engineering their products quality and making better after purchase experiences better rather than enjoying their stock price and hiring more lawyers to keep things safe.

I remember I once told my wife that the reason I bought a Samsung TV even though I preferred LG Tv panels was because of the remote controller. In the beginning LG TV's were awesome but after years passing by the remote controller had issues. Buttons wouldn't work or they would get stuck sometimes, or broke due to massive dropping. On the other hand Samsung remote controllers wouldn't break. I use the remote controller everyday. Something I use everyday should be more reliable

. imgres-2.jpeg

I'm sad that Samsung lost in the states. if Samsung won Apple would have been forced to make beautiful and also reliable products. Then I would probably still be that Apple fanatic I used to be.

I hope this temporarily, but for 2013, good bye Mac. Time to change systems.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국심 왜 필요할까?  (0) 2014.03.01
Epiphany  (0) 2012.09.24
Apple? not anymore. Time to change systems.  (1) 2012.08.27
Definition of an adult  (1) 2012.06.05
Why can't some people learn?  (1) 2012.03.21
Brutal Truth? or being nice  (1) 2012.03.20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My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준이랑 도연이랑 그네타기  (0) 2012.08.02
태연이의 첫 눈썰매장 나들이  (0) 2012.01.31
호준이 혼나다!  (0) 2011.12.26
Alex dancing 2  (0) 2011.11.18
This guy will make you laugh in 10 seconds  (0) 2011.11.06
태연이의 2011년 학예회  (0) 2011.02.19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전세를 살고 있는데 이사는 벌써 3번째지만 매번 이사를 하면서 이전에 한 부분을 까먹게 된다.

일단 전세를 살고 있다면 지금 살고 있는 집에서 문제가 생겼거나 뭐가 부서졌다면 숨기고 버릴 것이 아니라 어느 한 상자 같은 곳에 모아야 하고, 나갈때 관리소에 얘기하면 대부분 수리를 할 수 있다고 한다. 성공적으로 고쳐지는지는 알 수 없지만 노화로 집주인이 보통 수리를 한다.

그래서 이사 가는 경우가 나처럼 근무지로 인해서 이동하는 것이라면 최소 4개월 전에는 집주인에게 알려줘야 집을 내놓고, 요즘 처럼 불황일 때는 한달에 한번 전화를 해서 (몇일) 꼭 나가야 하니 돈 마련해달라고 해야 한다.

1. 이사를 가는 집을 확정 지었을 경우

확인 사항

1) 현재 집 수납 공간 집계, 이사 갈 집 수납 공간 집계,

다행히 수납 공간이 더 큰집으로 간다면 좋겠지만 작은 집으로 갈 경우, 그만큼 폐기를 하던지 처분을 해야 한다. 집이 건축연도가 최근일수록 수납 공간이 많지만 보통 베란다 부분이 없어져서 실질적인 수납 공간은 많아보여도 더 공간이 적을 수 있으므로, 현재 창고공간 면적을 대충 줄자로 측정하고, 이사 갈집 수납 공간을 측정해서 비교 해야한다.

2) 에어컨 가스레인지 빌트인의 여부

최근에 지은 집들은 빌트인들이 워낙 많아 그 범위가 어디까지 확인하고,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제품들과 중복되는 것이 있다면, 일찍감치 파는 것이 좋다. 짐이 많으면 많을수록 차를 더 불러야 하므로 이사 비용도 늘고, 이사 가는 집이랑 중복된다면 중복 가전 혹 가구를 놓을 때가 없기에 난감하다.

3) 어린이집, 학교 연계

아이가 있다면 미라 어린이집과 학교를 연계하여 바로 다닐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은 필수.

우리는 이번에 새로지은 집에 들어가는 것이라서, 첫번째 입주자였는데, 가능하면 앞에 살사람이 없으므로 집주인에게 양해를 부탁하여 열쇠를 구하고, 환기작업을 시켜서 새집증후군을 최소화 하는 것이 좋다. 그외에 추가로 작업이 가능하다면 2주 주말을 부부끼리 잡고 safecoat라는 것을 발라주는 것도 괜찮다.

작업을 외주시키면 80만원정도 들고, 원자재비는 20만원정도 드는데 이사=지출이므로 지출을 최소화하는 것도 좋다.

4) 창문 수량 과 커튼 수량 비교

지금 집과 창문 수량을 비교하고, 햇빛을 가려야 하는 면적을 비교해야 한다. 역시 줄어들면 폐기하고, 늘어나면 구매를 해야하므로, 미리 확인이 좋다.

5) 이사가기 확정지은 순간부터 집으로 오는 우편물을 잘 살펴하고, 집에 오는 우편물의 발송지에 주소 변경을 해야하므로 당분간 우편물 봉투들을 한 곳에 정리를 일괄적으로 해서 약 2개월기간동안 무슨 우편물이 오는지 확인해야 한다.

6) 가상 입주 도면 그려보기

Google에선 Sketchup이라는 free 도면 프로그램을 배포하는데 , 이를 사용하면 손쉽게 도면을 그릴 수 있다. 전문적인 지식도 없고 약 2일간의 자체 교육을 하면 사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이사 가는 날 혼돈 없이 가구를 배치 할 수 있다.

2. 이사가기 전주

1) 통신,가스,TV이전 예약, 아침에 이사를 간다면 마지막 타임 5시에 방문하거나 이사 익일 아침에 의뢰하는 것이 좋음.

2) 집키들 다 찾기(가끔 안쓰는 것을 어디에 보관했다가 찾기 힘든 경우가 많음)

3) 귀중품을 모아서 수트케이스에 따로 보관

4) 인터넷 사이트 집주소 변경, 집에 오는 우편물들 집 주소 변경. --> 이게 제일 귀찮아

(피자집, 인터넷쇼핑, 카드사, 은행권 등 은근히 많음)

5) 주변 음식점 쿠폰 모아둔 것이 있다면 소진하거나 모자르면 기부하면 좋을 듯.

6) 굴러다는 물품들 중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것은 제자리를 만들어 주기

보통 집에서 정확한 보관 위치가 없는 굴러다니는 물품들 중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것들이 많다. 예를 들어 보온물병같이 특별히 사용하는 한 개의 물품이 있고 나머지는 잘 사용하지 않는 물통들이라면 잘 사용하는 물통은 별도의 공간에 저장을 해야 이사간 뒤에 잘 찾을 수 있다.

7) 집주인과 통화 --> 전세계약금을 돌려받을 때 집주인들이 수표로 준비하려는 경우가 많다. 수표로 준비한다면 어느 은행 수표로 할 것인지 미리 물어보고, 내가 이사 갈 집 근처에 그 은행지점을 미리 알아둬야한다. 보통 전세금을 받아서 전세금을 전달해야 하는데 타은행 수표는 처리되는데 하루가 걸리는데, 수표를 받아서 다른분에게 돈을 드리기 위해서는 발행된 은행에서 수표를 내 계좌로 입금을 해야 한다. 제일 좋은 것은 집주인에게 송금을 받는 것이 제일 좋다.  

3. 이사 가는 날

1) 관리소에서 월 사용금액 정산 --> 정산하면 나중에 고지서가 날라오는데 이는 새로운 입주자가 내야하므로 부동산에서 새 입주자에게 그 금액을 주면 된다.

2) 가스 끊기 --> 삼천리에서 아침에 찾아오면 정산하면 된다.

3) 이사 비용 --> 대부분 현금으로 진행되므로 현금 진행시 현금을 준비.

4) 물 준비 --> 이사가는 날 이사짐을 도와주시는 실장님들의 노동량은 막대하다. 그리고 이온음료와 쥬스보다 아저씨들은 물을 선호함.

5) 이사짐이 완료된 시점에서 전세금 돌려받고, 새 입주할 곳 집주인에게 돈주기.

6) 이사완료 후 복덕방비 주기~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

Make it yours.

Management Blog 2012.06.28 15:04

Learn how to read a map rather than rely on a Navigation system to tell you directions. The more you navigate the more time you save.

Learn the basics of a formula rather than just copy and paste. It will take you the same to find the formula you pasted (which is a lot of time). On the other hand your formula making skills will enhance day by day.

Learn how to cook rather than getting food from your mother or ordering out. If you calculate the time you spend on deciding what to eat and where to order a small investment of time to learn in the beginning will save you time and money

Try to do the math in your head for easy adding questions rather than using the calculator. Once you get used to it you'll never go wrong in adding and subtraction.

Learn maintenance of what you own. It will save your life in some matters

Make it yours.

'Management B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ke it yours.  (0) 2012.06.28
(Followership)팔로우십의 10계명  (1) 2012.05.21
If only..  (0) 2012.04.04
Extremists  (2) 2012.04.02
개근상 + 유지상?  (0) 2012.03.30
Emotion, Religion and Business  (1) 2012.03.28
reTweet
Posted by Theodore's 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