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삼일절이다. 많은 사람들은 이날이 과연 우리에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을 것이다. 


그래서 오늘 좀 적어보려 한다. 


삼일절의 의미는 우리 세대 그리고 내 아래 세대는 반드시 알아야한다. 많은 이들은 마틴루터킹은 알면서 삼일절을 모른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마틴루터 킹이 흑인의 인권을 위해서 평화시위를 했듯이. 삼일절은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서 우리나라 국민이 함께 평화시위를 한날이다. 


이날이 우리나라가 독립을 하는데 있어서 큰역할을 했기에 국가가 삼일절을 5대 국가공휴일로 지정한 날이다. 


삼일절 처럼 우리나라가 엄청 약했던 때를 기억하는 날들은 우리가 반드시  

선조들의 노력을 인정하고, 삼일절을 통해서 애국심을 조금이라도 일깨워서 국가력 제고를  위해 뭔가 하는 날로 되었으면 좋겠다. 


아마 많은 10대 20는 

"애국심은 늙은이들을 위한것"

"삼일절이 밥먹여줘? 애국심이 밥먹여줘?"

"태극기 게양한다고 뭐 달라집니까?" 

라고  생각할수도 있는데 , 이것은 국가력이 자신의 삶과 얼마나 밀접한 영향을 끼치는지 모르고 있기 때문이다.


애국심이 밥먹여줍니까? 간접적으로는 먹여줍니다.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이 있으면 나라가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다. 그리고 잘되는 마음이 있으면 그것을 위해 노력할 마음도 있다는 것이다.  애국심이 하나도 없는 사람은 소속감이 없기에 용병이나 마찬가지다. 돈만을 위해서 일을하고 그 노력이 더 큰뜻을 위해서 할 생각이 없다는 것과 같다. 애국을 해야 나의 기본노력외에도 나라가 잘되기를 바라는 추가의 노력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을 우리 선조들이 삼일절에 해준 것이다. 1910년에 더이상 그지같은 일제통치하에서 살수 없고 뭔가 노력하면 미래에 더 좋은 삶이 존재한다고 믿기에 다들 목숨을 걸고 평화시위를 한것이다. 


이렇게 애국자들의 미래를 위한 Extra effort 들이 모이면, 국가는 애국의 input이 생기기 시작한다. 당장 오늘 내일은 아니더라도 서서히 모이면 언젠가는 output이 나오게 된다 "Input이 있는 것에는 output이 존재할 수도 있고, 안할수동있지만 Input이 없는 곳에서는 output이 있을 수 없다"라는 경영학의 말처럼,  이렇게 조금씩 모이는 애국자들의 input이 향후 국가의 힘이 된다.  


국가의 힘이 올라가다 보면 국가의 브랜드도 올라가고 브랜드력에 따라 내인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게 된다. 


국가의 브랜드가치가 내인생에 어떻게 영향끼치냐고? 바로 노력에 대한 인정이다. 똑같은 가죽과 똑같은 사람이 만들었는데 하나는 Made in France, 하나는 Made in Vietnam일 경우 어느 제품이 더 인정 받을 것인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Made in France를 선택할 것이고 돈도 더 지불 할 수도 있다. 마찬가지다 Korea라는 국민으로 태어나서 똑같은 양의 일을 하고 똑같은 모양의 성과를 냈는데도 불구하고, 인정을 덜 받는 것은 국가의 힘(브랜드가치)이 약해서 이다.  

,

그 뜻은 결국 오늘같은날 잃었던 애국심을 조금이라도 기르고, 국기게양해서 평소와 달리 좀더 많은 노력을 나뿐만이 아닌 국가를 위해서서 뭔가를 했다면,  국가의 힘이 강해질 것이고, 강해지면 우리는 같은 일을 하고도 더 인정을 받게 될 것이다.


아이러브스쿨을 보라 작은 국가에서 예전에 냈는데 Facebook과 동일하지 않은가? MP3 삼성이 듣보잡일때 만들었지만 애플이 완성할때는 어떻게 되었나? (물론 잡스옹이 잘한 부분도 있지만), 나라가 힘이 쎄니까 미국이 어디가서도 큰소리 뻥뻥치고 다니고 깻잎통 디자인이 자기네 고유의 디자인이라고 우기면서 수억불을 달라고 할수도 있는것이다. 


우리는 한국인으로 태어난 이상 KOREA라는 브랜드를 달고 평생을 살아가야 한다. 귀화를 해도 그렇고, 다른나라에서 살아도 한국에 조금이라도 살고 그랬다면 Korea라는 브랜드를 달고 사는것이다. 


그러니 국가의 힘을 단 일년의 몇일이라도 애국심을 가지고 나라를 생각하고 나라의 힘을 키워보자.물론 선조 노력에 감사를 하면서....



**부록**

군사력 키우기= 군대가서 열심히 하기. 

경제력 키우기=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기.

국가인구키우기= 아이를 2명은 낳기  

국가클라스키우기 = 공공예절 및 에티켓 누가 안봐도 지키기. 


개인적으로 현 20대30대가 애를 좀 많이 나았으면 합니다. 적어도 1명씩은 나야하고 돈이 없다는 건 결국 개인사치품 사느라 살돈 없다는 얘기밖에 안됩니다. 지금 인구가 너무 적어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요.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국심 왜 필요할까?  (0) 2014.03.01
Epiphany  (0) 2012.09.24
Apple? not anymore. Time to change systems.  (1) 2012.08.27
Definition of an adult  (1) 2012.06.05
Why can't some people learn?  (1) 2012.03.21
Brutal Truth? or being nice  (1) 2012.03.20
Posted by Theodore's Dad

If a human being truly believes that tomorrow is going to be a lot better than today he will endure all obstacles he approaches. If he thinks that everything is already pretty decent and by some change my future will become worse than today he will become a politician.

If you are tired of politicians. you need to be more plausible and your thoughts should be more achievable. Simple logic but tremendously difficult job.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국심 왜 필요할까?  (0) 2014.03.01
Epiphany  (0) 2012.09.24
Apple? not anymore. Time to change systems.  (1) 2012.08.27
Definition of an adult  (1) 2012.06.05
Why can't some people learn?  (1) 2012.03.21
Brutal Truth? or being nice  (1) 2012.03.20
Posted by Theodore's Dad

I've been a fan of Apple products since the mid 2000, I have 2 iPads, 1 iMac at home and a macbook pro for work. The hype for their keynotes and iPhoto apps was phenomenal for the past 5years. I used to own an iPhone 4 too. But something has changed since the death of Steve Jobs. I used Apple products for two major reasons. Although they were expensive, they had the best products in the market. They wired so many expensive components into a beautiful package which made me a fanboy for quite a while.

imgres.jpeg

I salute Apple for letting everyone know that electronics take an important part of our life and it DOES matter if they look better. But something has happened these days. I recently sold my iPhone4 to swap to a galaxy S3.

"The reason was product quality"

Although apple products look beautiful and work great they have very poor quality and poor service. If I buy a samsung product, the payment for the product would usually be the last transaction. But for apple you have to buy cases to cover the fragile phone, cables that should be included, Apple care for warranty, and a dock for the product.

During the past 5 years.

I've had to get my products fixed cuz,

1) The monitor screen for my iMac due to burn-in issues

2) dropped i phone3 glass broken

3) water went in iPhone3 phone died

4) my current macbook pro leeks electricity so i get a shock time to time

5) my current iMac also leeks electricity so sparks occur when i plug a usb.

6) Got a refurbished iPhone4 because of serious battery drain less than usage of 9 months.

7) Got a refurbished iPhone4 because the speaker was a bad component.

This is probably it. Not major but quite a few. But this wasted so much of my time and money.

During usage of my Samsung products I've had none. Samsung may have copied the iPhone in the beginning making a crappy iPhone like phone called the galaxy but now, I actually prefer samsung products(I never thought there would be a day that I said that)

,imgres-1.jpeg

It's probably because during the long law suit Samsung innovated made better phones through truly hard work. And they also had the guts to keep their high quality reliability in the product.During that time I have a hard time believing that Apple spent a lot of time engineering their products quality and making better after purchase experiences better rather than enjoying their stock price and hiring more lawyers to keep things safe.

I remember I once told my wife that the reason I bought a Samsung TV even though I preferred LG Tv panels was because of the remote controller. In the beginning LG TV's were awesome but after years passing by the remote controller had issues. Buttons wouldn't work or they would get stuck sometimes, or broke due to massive dropping. On the other hand Samsung remote controllers wouldn't break. I use the remote controller everyday. Something I use everyday should be more reliable

. imgres-2.jpeg

I'm sad that Samsung lost in the states. if Samsung won Apple would have been forced to make beautiful and also reliable products. Then I would probably still be that Apple fanatic I used to be.

I hope this temporarily, but for 2013, good bye Mac. Time to change systems.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국심 왜 필요할까?  (0) 2014.03.01
Epiphany  (0) 2012.09.24
Apple? not anymore. Time to change systems.  (1) 2012.08.27
Definition of an adult  (1) 2012.06.05
Why can't some people learn?  (1) 2012.03.21
Brutal Truth? or being nice  (1) 2012.03.20
Posted by Theodore's Dad

Today is my birthday,

I just turned 32, its not what I dreamed of when I was 16, wishing everyday that I was 30. I remember on one of my first blind dates some young freshman girl told me that I'm not her type and I would probably be very popular when I was 30. That was one heck of a rejection and I always wondered what I would be like when I am in my 30's. Turns out that maybe she was right. I was blessed with a beautiful wife and 2 lovely boys.

As my 32nd birthday passes by, It makes me think of what makes an adult. I would never say that just because I raise children that it makes me an adult. But raising children does put you in a lot of circumstances that make you mature. So I started wondering what makes an adult. I've seen many people that do not raise kids that are very mature, And I've seen parents that are just as childish as the kid. So what makes us an adult? What do people conceive as mature?

- Taking responsibility in tough situations.

I've seen so many people want to take responsibility when the time is good, but hide or blame others when they meet tough circumstances.

- Able to do dirty work without complaining.

Becoming a parent requires one thing that does make you more adult. Cleaning the shit of others. So many people in my work place will never clean the shit of others.

- Listening to others

After being able to work without complaining, you naturally start to hear others complain. and they usually come to you to cavil. But once as an adult you for the first time listen why others need to make a fuss and what is really bothering them.

- Problem solving.

Another thing that requires matureness is problem solving. Problem solving requires a person to sit down, Define thy problem and address it. Adults will bare till they reach a point of solution, others will just take concern and whine about how much their head hurts after thinking so much.

- Ability to sacrifice or caring for others beside yourself.

- Living for now while preparing for the future.

- Understanding the word limited.

Limited to adults means knowing the time and resources that I currently possess. You do your best within the resources you have. If want to do something that excesses your resources you either make more resources or lower the bar of what you want. Less mature people complain about the unfairness of life when they see their limits.

I wonder what I'll be thinking when I read this when I'm 40.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Epiphany  (0) 2012.09.24
Apple? not anymore. Time to change systems.  (1) 2012.08.27
Definition of an adult  (1) 2012.06.05
Why can't some people learn?  (1) 2012.03.21
Brutal Truth? or being nice  (1) 2012.03.20
The Value of distributing.  (0) 2012.03.19
Posted by Theodore's Dad

As starting a business from scratch acquiring talented people is one of the greatest challenges.

The best you can hire in the beginning are desperate people that do not study or record their acts for future development. They work hoping that somebody will teach them how to work. This is different than education because when you educate someone it requires some enlightenment on the receiving side. What these employees request is different. They request for a manual that teaches them how to do everything. Basically what they want is a boss that is like a navigation machine teaching you every move on the way. Education is giving them a map telling them they need to study how to read a map. So when they are educated they reject the action because it tires their brains and gives them a headache. And they become more discontent at the fact that no one is teaching them anything.

As time passes they think their skills have upgraded through experience and attendance at work while the anger of nobody teaching them anything becomes larger. Eventually these people quit with full contempt of the employer and the company.

It saddens me that most of the time these people cannot be educated. They usually have never studied once in their life, looking for free rides that will automatically enhance their lives.

Which leads me to think that maybe people can't change. Maybe people are just born with 'able-to continuously learn' genes and some people are born with 'act like your learning and wish for a free ride' genes.

I hope I'm wrong. I hope I'm dead wrong.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le? not anymore. Time to change systems.  (1) 2012.08.27
Definition of an adult  (1) 2012.06.05
Why can't some people learn?  (1) 2012.03.21
Brutal Truth? or being nice  (1) 2012.03.20
The Value of distributing.  (0) 2012.03.19
Fear in business  (1) 2012.03.16
Posted by Theodore's Dad

I've always known as someone who tells the brutal truth. It's one of the major reasons why people dislike me. It comes to me which is actually better for the person. Brutal truth or being a bit superficial. My only interest by telling brutal truth is for the person to become better, achieve more and eventually be more happy in the end.

When I watch how girls talk to each other and when the person of the problem is at the scene they will be sympathetic and nice, saying all the best things a friend could say. However when the person leaves the scene, you can usually see women talking about the person's flaws.

Unfortunately most of the time, a person who has a problem will not accept the criticism of thyself. So it kinda makes you a jerk if you tell the person the cause of his or her real problem. So people usually say that in the end being a good friend means ignoring all flaws the person has and hiding it in a closet that those two friends will never open.

This is where I disagree. I feel that brutal truth, although the success percentage is low, has productivity and superficial 'comfort talk' opinions are useless. So if you are a good friend concerning the best for your friend, aren't you obligated to tell the person something that he or she cannot see or something that she denies because of self defense mechanism.

So I believe that a good friend should be nice when the problem has just occurred. You don't wanna say to a person who has just got rejected that the reason was because she was unattractive. But I do believe after the soothing talk if you are a good friend you should be committed to tell the person, out of the blue, that they need to know the real reason of the problem.

"Sincerity always works"

Posted by Theodore's Dad

주말에 피자부자라는 곳을 갔었다.

우선적으로 피자부자는 한남동에 새로 생긴 Pizzeria인데 본토 나폴리 스타일 피자를 선사하는 곳이다. 우연찮게도 나의 베프 호영이와 청주에서 같이 놀던 오주영이가 창업멤버 중 한 명인데, 잘아는 캐나다에서 명성을 날리던 쉐프와 같이 하는 Bistro이다.

어쨋든 맛을 총평하자면 맛이 우선 대박이다.

모든 요리가 1등급이며, 한번먹고나면 다른 pizza는 생각도 안날 것이다. 게다가 가격도 착해서 먹으면서 만족도가 배로 올라간다. 단점으로는 가게가 아직은 협소하여 대기줄이 매우 길다는 것인데 맛이 기다림을 해결해줄 정도로 맛있다.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먹을때면 나는 문화적인 쇼크를 받게 된다. '아 나폴리 스타일 피자는 이러한 맛이구나' '피자는 원래 이러한 맛이 나도록 되어있었구나,'등 다양한 생각이 머릿속을 지나간다.

그래서 우리 와이프의 한마디가 "사람들이 해외에서 쭉쭉 성공하고 한국에 다시 들어왔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즉, 좋은 레시피, 좋은 기술을 배워서 우리나라도 윤택하게 될 수 있도록 유통을 시키면 너무나 좋겠다는 와이프의 바램이었다.

이때 문득 들은 생각은 좋은 것에 대한 유통은 언제든지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좋은 음식을 가지고 오면 그에 대한 가치가 있고, 좋은 제품을 유통시키면 가치가 있다.하지만 아쉽게도 지식이나 기술에 대한 유통은 적다는 느낌을 받았다. 즉, 음식점이 존재하듯이 '지식점'은 왜 존재하지 않을까?

좋은 지식이나 노하우는 돈을 지불을 해서라도 배우고 싶고 Implementation을 배우고 싶다. 책을 통해서 이뤄지기도 하지만, 책은 매우 자발적인 사람들을 위한 것이다. DIY와 같은 개념인데, 이가 아닌 지식을 유통시키고 나의 실생활에 적용 시킬 수 있도록 하는 '지식점'이 있다면 적어도 나는 배움을 한번 받으로 맛집과도 같은 대박지식집을 찾아갈 것이다. 사실 대학 졸업하고나면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곳은 그다지 많지 않다.

나는 응급처치도 배우고 싶고, parenting도 배우고싶고, psychology도 배우고 싶고, 금융도 배우고 싶은데, 대학아니고 '지식점'이 생긴다면 매우 편리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실력이 있는 요리사들이 몇명 모여 음식점을 창업하듯이, 정말 분야별로 뛰어난 intelligentisia들이 모여 '지식점'을 창업하는 일은 왜 없을까?

나는 진정으로 이러한 '지식점'의 필요성 역시 느낀다. 인터넷 정보는 대부분 양질 정보가 아니고 그야말로 피자에 비유한다면 피자헛이다. 모두다 인터넷으로 정보를 검색하고 지식in에 의뢰를 하는 것을 보면 분명 수요는 있는데 수익모델이 없는 것인지 한번 곰곰히 생각을 해봐야겠다.

--별도: 피자부자의 먹거리사진 ---

진짜 대박!

1. Plate Setting

20120319_132754.jpg


2. Buzza Bitz? 모쩨렐라 치즈 튀김

20120319_133329.jpg  
3. Buzza Classic Pizza( 완전 맛있어)

20120319_133939.jpg
4. Four Cheese Pizza

20120319_134124.jpg
5. 그리고 Finale 최고봉 (베리디보스코? 하여간 dolce에서 피자빵에 베리와 누텔라 그리고 샤베트)천국에 가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20120319_135949.jpg 20120319_135645.jpg 20120319_135619.jpg 20120319_135612.jpg

Posted by Theodore's Dad

'Don't do that!! That's dangerous!'

We talk to our kids like this when they are children. It's because that they are doing something that could be risky. And when it comes to risk and life, You really don't wanna bet on something that you only have one chance.

This phrase is a business killer if you use it in the work place because of two major reasons

One is that employees are not children and the another is that business is always risky. So if you say 'Don't do that!! that's dangerous' This phrase in other words is 'Don't do that!! That's risky" which will mean 'Don't do business'

This phrase should change once we get cognitive knowledge. It should be,

"if you choose to do that, try to reduce the risk by being careful, and just go for it!"

Fear is probably one of the most biggest counterproductive concepts that exist in business.

Fear is educated. It is learned through the mistakes of life. Someone who almost drowned to death will have a hard time to go near water because of the fearful memory. The more we live the more chance of getting into situations with terrifying results. So when it comes to business, learning to be scared is something that must be avoided.

When doing business we should embrace the risks and believe that we have become stronger than the last experience.

So for some one who has drowned in business must believe that he will not be smothered again and that he or she is a better swimmer now. If you can't channel the fear into risk and go forward, Business is not your sport.

Posted by Theodore's Dad
제모과 아래 예들은 매우 연관성이 없지만, 나의 뇌는 이상한 형식으로 생각을 하기 때문에, 이해해주기 바랍니다. 

작년 말에 일본에 출장을 간적이 있었다. 처음으로 간 일본출장이라서 모든게 신기하기만했는데, 그 여행때 크게 기억나는 것을 3가지가 있었다. 

출장 중에서는 지하철을 많이 타고 대중교통을 타고 다녔는데, 많은 도시들을 지하철로 지나면서 잠시 잠시 설때 마다 눈에 특별히 들어온 것은 주차장마다 차들이 매우 이쁘게 정렬되어 있었다는 것, 그래서 더 눈여겨 봤는데 삐딱하게 차를 대놓은 모습을 2박3일 동안 찾아 볼 수 없었다. 이것은 차를 많이 타고 다니는 나에게는 상당히 큰 쇼크 였다. 우리나라에서는 주차장에는 자신이 급해서 차를 삐딱하게 대놓고, 주차공간을 두개 물리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이러한 모습을 보며, '일본은 역시 선진국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한국주차장에서 자주 볼수 있는 모습

한국 주차장

일본 주차장.


그리고 지난 금요일 최악의 쓰나미 및 지진이 일본에 발생하면서, 엄청난 자연재해가 찾아와서 일본 전국민에게 패닉을 일으킬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귀가차량을 타기 위해 줄을 기다리고, 끝까지 질서를 지키는 모습에 나는 또한번 감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아래사진은 시부야에서 일본인들이 대피하는 모습이다>

이외에도 트위터를 번역해서 보다보면 놀라온 트윗들을 볼 수 있었다. 
1. 지진으로 인해 마트에서 바닥에 떨어진 물건 부터 구입하는 일본인들. 
2. 위급한 상황에서 패닉하지 않고 질서를 지키는 모습. 
3. 통신이 나가서 카드가 안되자 같은 마트에서 현금을 건네주는 모습들. 
4. 원전이 터진다는 말이 나오자, 원전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이 '우리가 죽을지언정 원전은 절대로 터지게 안할 것이라는' 다짐하는 모습. 

이러한 부분을 보며 나는 뇌가 조금 이상한지, 나는 이러한 사태를 보며 사태 해결하는 능력이 부러웠던 게 아니라 선진국이라는 부분이 참 부러웠다. 그리고 어떻게 하면 선진국이 되는지에 대해서도 고민을 해봤다. 

사실 일본이 극도로 개인주의가 심하다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이번 비극에서 나타나는 놀라운 장면들을 보면서. 개인주의지만 안에는 다들 노블레스 오블리제와 유사한 선진 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사실 한국은 단합능력이 있고, 공동의식이 엄청 뛰어나지만,(밥을 혼자먹는 사람이 없듯이) 안좋은 상황에서는 극도로 이기주의로 변하는 민족이 바로 우리나라 사람들이다. 여기서 우리나라 사람들을 비난 하려는 것은 아니고, 난 단순히 생각이 든 것이 우리나라가 아직 덜 선진화가 되었다는 것이다.

역으로 그만큼 일본이 오랫동안 선진국을 했다는 방증인데, 결국 생각해 낸 것이 
국가의 선진화는 代가 지나가면서 천천히 되는 것이다라는 것이고, 인간의 마슬로우 5단계 처럼 국가도 이러한 부분을 거쳐간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광복이후에 우리나라 세대는 생리가 우선이였다면, 베이비붐 세대는 안전을. 나처럼 80년대 이후에 태어난 사람들은 사회적지위, 소속감 및 사랑을 추구했고, 90년대 이후에 태어난 사람은 자긍심 및 존경을 찾게 된다는 나의 간단한 이론이다. (마슬로우이론을 국가에 적용).최근에는 자기실헌을 찾는 단계가 조금 있다고 가정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위에 순리대로 간 것은 광복부터 지금까지 매 세대마다 어느 정도 이상의 성공 거두어 그 성공을 토대로 다음세대에게 업그레이드 된 미래를 제공한 가정만 지금 쯤 4단계~ 5단계를 도착한 것이다. 그래서 선진국은 오래하면 오래할 수록 1~2단계로 내려가는 일은 없어, 주로 3단계에서 5단계로 올라가는 과정이 길어지는 것이라는 나의 생각이다. 그래서 일본이 이러한 상황에서 이렇게 뛰어나게 하는 이유는 최소 50년은 더 선진국을 했기 때문이라는 생각. 

아무튼 그래서 여기서 나는 생각을 한게 우리나라의 잘나가는 서울내의 멋진 커리어 우먼들과 도시남들이 애를 낳아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 잘나가는 우리나라 내의 핵심인재들은 부모가 3단계~4단계까지 열심히 일을 해서 그들이 그러한 여유와 행복을 누리는 것인데, 우리나라를 발전시키고 우리 조상들의 노력을 물거품시키지 않으려면 더 여유롭고 똑똑한 사람일수록 즉, 마슬로우 4단계이상의 집단이 애를 많이 낳아야한다. 그래야 나라가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의 이런글은 상당히 논란소지가 있지만, 주변에 75~77년생 결혼한 잘나가는 형님,누님들이 근처에 많다. 즉 매우 똑똑하고, 집안도 좋고, 그야말로 엘리트끼리의 결혼이다. 근데 보면 이중 많은 이들은 애를 안가진다. 애를 갖는 것을 미루거나, 막차를 타서 하나 정도 낳을까 말까한 부부들이 많다. 참으로 아쉬운 대목이다. 정말 내가 존경하는 선배님 중 와이프랑 한국의 IT에 핵심인물들이신데, 애들이 있으면 나는 그중 하나는 우리나라 스티브 잡스가 나올 수 있다는 생각도 하는데 2세대 준비는 깜깜이 무소식이다. 결국 조상들이 열심히 해서 내가 마슬로우 3~4단계 이상의 삶을 누리지만 아이를 낳는다면, 그아이가 4~5단계 살 확률이 매우 높고, 현재는 나만 3~4단계 살지만 애를 여럿을 나면 몇배가 4~5단계로 살기 때문이다. 

말이 자꾸 딴데로 빠지는데 내가 결론 내고 싶은 얘기는 일본이 부럽고 외국이 좋고 우리나라는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외국물 먹은 사람들이 많은데(나도 그중 하나지만) 나라의 선진화는 정부가 해주는 것이 아니라 그 국민이 하는 것이다.
 
그러니 나라의 선진화를 원한다면, 2세대를 만들어주세요. 그리고 그들에게 더 좋은 것을 가르쳐 주세요. 우리의 부모가 해줬던 것처럼, 부모의 부모가 했던 것 처럼 그들에게 좋은 미래를 주세요. 그렇게 한다면 지금 보다 더 나은 미래를 그릴 수 있는 사람들이 바로 우리 다음세대이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일본 못지않은 더 나은 선진국이 될 수 있습니다. 
출산율이 1.21에서 올해 1.22가 되어서 조금 올랐다고는 하지만 더욱 분발이 필요할 듯. 

Posted by Theodore's Dad

요즘 최근들어서 우리세대 장수하는 것을 걱정하기 시작하면서

뭔가 주절주절 적고 싶어서 그냥 쓴다.

우리 30대는 지금 굉장한 시한 폭탄을 안고 삶을 살고 있다.  

1) 교육받을때만해도 한 70세 살면 잘사는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은 100세까지 산다고한다.

이 추세라면 나는 110세까지 산다는 가정하에서 인생을 설계를 해야할 것 같다. .

2) 풍요로움을 태어날때 부터 느껴, 저축지식 혹은 재무지식이 매우 얕다.

여기서 재무지식이 얕다는 것은 재무 서적지식은 많아도 실질적으로 20~30대 벌면서 내 이후 70년을 설계하는 사람은 거의없다고 봐야한다. 사람을 보면 대부분의 인간은 upgrade는 잘하지만 downgrade는 못하는 부분이 너무나 마음에 걸린다.

3) 엄청나게 빨리 선진화했다.

빨리 선진하느라 많이 만들고 짓고, 버리고, 만들고, 버리고 하는 과정에서 일자리 및 일감이 참 많았는데. 점점 선진국이 되면 될 수록 이러한 1차 산업적인 부분들이 줄어들어 70~80년대 태어난 세대는 40~50정도 되었을때, 일할 것이 별로 없을 듯해보인다.

4) 부동산 버블이 아직 안터졌다.

1970년부터 ~1980년까지 태어난 인구는 최소 1981년 부터 ~2030년 태어난 인구와 비슷할 것으로 나는 예상한다. 이러한 인구 비율이 이상한 현실에서 70년~80년 세대들이 목돈을 만들기 위해 이 집을 팔려고할 테고, 내놓는사람은 2 사는 사람은 1이면 가격이 미친듯이 떨어질텐데 부동자산 금액이 반토막나면 우리나라 대부분 중년층은 빗쟁이가 될 것이 뻔할 뻔자다.

5) 2세를 너무 적게 난다.

회사에서 일을하면 느낀 가장 큰 것은 일은 사람이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세대가 노후하고 스스로 힘들때 세금을 낼 청년들이 없을 것이고, 성장동력이 없어, 빗쟁이 삶에서 추가로 돈을 벌만한 아이디어와 경험은 있어도 일할 애들이 없는 현실이 될 것 같다.

갑자기 머리속에서 폭탄처럼 걱정이 몰려와 그냥 한번 주절이 써봤는데 그림이 더 그려지면 rev2써야겠다.

'Thoughts running in my h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ar in business  (1) 2012.03.16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Intelligentsia 가 애를 낳아야 한다.  (0) 2011.03.13
장수는 저주?  (0) 2011.01.20
Wikileaks에 대한 나의 견해  (0) 2010.12.23
기록..  (0) 2010.05.03
2010년!  (0) 2010.01.04
Posted by Theodore's Dad